카테고리
왜 그 교회는 젊은 부부가 몰려올까? 저: 이수훈    발행일: 2017-01-10 · 넥서스CROSS   규격: 140*200  · 240


판매가 12,000원
할인가 10,800(10%, 1200원할인)
적립금 540원 (5%)
배송비 3만원 이상 무료배송
배송정보 보통 2일 이내 준비 (토,일 공휴일 제외, 배송기간 별도)
공급처/구분 넥서스CROSS
상품코드 9791157529964   10101020557
구매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평범한 이들을 비범하게 만드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이렇게 좋은 하나님을 믿어야 되지 않느냐!

이 책 《왜 그 교회는 젊은 부부가 몰려올까?》는 복음을 통해 세상에서 지친 이들의 회복을 돕고 다음세대를 키우는 당진동일교회의 이야기를 담은 책 《꿈꾸는 교회, 춤추는 하나님》의 개정판이다. 교회를 세워가시는 하나님의 섭리는 하나님의 꿈을 함께 꾸며 이루어나가는 교회를 통해 세상에 드러난다는 사실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살아 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심장이 벌렁거려 잠 못 자는 사람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통해, “이렇게 좋은 하나님을 믿어야 되겠다” 하는 믿음의 고백이 확산되고 있다.


마치면서
하나님의 축복으로 수많은 기적을 경험하며 당진동일교회는 20주년을 맞았다. 지금도 여전히 살아 계신 하나님을 체험하며 더욱 간절히 하나님을 갈망하고 있다.
젊은 부부가 몰려오는 교회, 새신자의 38퍼센트가 30대인 교회.
교회에서 젊은 세대가 사라지는 시대에 젊은이가 그것도 부부가 우리 교회를 찾는다. 교회 안에서 건강하게 자라는 아이들이 예뻐 늦둥이를 갖는 분들이 계시다. 예수 믿고 교회 다니기 시작한 아내가 변해도 너무 변해서 남편이 교회 나오기 시작했다. 황금 같은 토요일, 아빠가 아이와 함께 성경을 공부하러 교회에 온다.
이유가 뭘까?
《꿈꾸는 교회, 춤추는 하나님》을 읽고 “그런 교회가 정말 있는가?” 하고 전화하신 분들이 많다. 어떤 분은 직접 찾아와 눈으로 확인하고 이런 구석진 교회를 세워가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감탄한다.
우리는 꿈꾼다. 지금까지처럼 앞으로도 삶에 지친 사람들, 방황하고 아파하는 사람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며 회복을 돕는 교회가 될 것을 말이다. 또한 정직하고 바른 신앙관을 가진 차세대, 무엇을 맡겨도 안심이 되는 아이들을 낳고 기르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을 바르게 믿는 그 한 사람이 바로 교회이고 부흥이기 때문이다.
살아 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심장이 벌렁거려 잠도 못자는 사람들. 평범한 이들을 비범하게 만드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이수훈

교회가 세워져가는 이야기

신학대학원 2년차, 농촌 비닐하우스에서 예배를 시작했다. 사람이 살지 않는, 교회가 세워질 가능성이 전혀 보이지 않는 산속에서, 믿음으로 “매일 매일 100명에게 복음을 전하겠습니다”라고 기도를 드렸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직접 칡을 캐 칡차를 만들어 날마다 발걸음 가는 대로 매일 100사람에게 복음을 전할 때까지 무작정 돌아다녔다.
전도가 전부가 된 개척교회의 삶은 낙심될 일들이 참으로 많았다. 기대치만큼 열매는 없고 무시당하고 비웃음 당하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 그러나 쉬지 않고 현장에 나갔다. 그 결과 첫해 20여 가정, 그다음 해엔 80여 가정, 목사 안수 받던 3년 차엔 160여 성도가 되었다. 10년이 되던 해 2,000명을 넘어섰다.
그 현장의 이야기를 남겼다. 신앙생활과 목회에 많은 도전과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서다.
그는 2003년부터 전도 집회를 시작해 600여 회 섬겨오고 있다. 한국소그룹연구소와 목회전략연구소 사역을 통해 동역자와 교회를 섬기는 일에 힘을 다하고 있다.
추천의 글
만날 때마다 느끼지만 이수훈 목사님에게는 펄떡이는 활어와 같은 생명력이 있다. 꾸밈이 없는 날것 그대로의 매력이 있다. 복음에 대한 뜨거운 열정은 식을 줄 모르고 그 온도가 계속해서 상승하는 것을 확인한다. 그런 열정이 어디에서 샘솟듯 나오는지 신기할 따름이다. 이 책에는 이런 생명력과 열정으로 당진동일교회를 세운 목사님의 신앙고백이 담겨 있다. 독자들이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길 때마다 정확하게 역사하시고 면밀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발견하고 큰 은혜와 도전을 받게 되리라고 확신한다. 화석화된 믿음을 탈피하고 생명력과 열정이 넘치는 신앙인으로 거듭나길 원하는 모든 이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_이건영 교회갱신협의회 대표회장, 인천제2교회 담임목사

당진동일교회는 특징이 있는 교회이다. 일단 깊은 산중에 숨어 있다. ‘이런 산속에 무슨 교회가 있을까’ 싶은 곳에 있다. 그러나 놀랄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은 교회이다. 놀라울 뿐더러 감동을 받는 것은 찾는 이들 중 대다수가 이 ‘산속’에서 예수를 처음 만난 이들이라는 점이다. 이 책을 통해 어떻게 산속에 ‘숨은 교회’가 이제는 ‘도저히 숨을 수 없는 교회’가 되었는지 알 수 있다. 광야와 같은 세상에서 누구나 만나고 싶은 교회, 찾아가고 싶은 교회, 소망이 넘치는 교회가 이 땅에 더욱 많아지기를 바라며 이 책의 일독을 권한다.
_이상화 한국소그룹목회연구원 대표, 드림의교회 담임목사

이 책은 하나님의 종인 평범한 목자와 양 떼의 이야기다. 그러나 하나님의 손에 쓰임을 받는 목자와 양 떼의 이야기이기에 비범하다. 사람들은 한국교회가 부흥하고 성장하던 좋은 시절은 지나갔다고 말한다. 그러나 대도시도 아닌 소도시 당진에서 부흥하고 성장하는 교회가 하나 있다. 진입로조차 번듯하지 못한, 산자락에 자리 잡은 시골 교회다. 주일 오전이면 진입로에 차량이 끊이지 않고, 예배당과 넓은 마당은 남녀노소로 붐빈다. 주중에도 교회 곳곳은 아이들로 시끌시끌하다. 도대체 이 시골 산자락에 그간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누가 한국교회에 미래가 없다고 말하는가? 이 책을 읽어보라! 그리고 평범한 이들을 비범하게 만드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라!
_유해무 고려신학대학원 교의학 교수
목차
추천의 글
개정판 서문 _이렇게 좋은 하나님을 믿어야 되지 않느냐!
서문 _우리는 어디서나 주인공이 아니었다!

1부 준비
양심 목회
기도의 위력
교회의 그림
가난한 동역자들

2부 시작
주님에 대한 사랑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
고난 가운데 되뇌는 감사
고통 가운데 위로하시는 하나님

3부 축복
멈출 수 없는 영혼 구원
행복 학교와 남성 사관학교
소유 개념을 초월한 만남
아름다운 믿음

마치면서 _이런 교회가 정말 있는가?
책 속으로
우리 교회가 그렇게 세워져가고 있었다. 가난하고 병들었으며 환난당하고 벌거벗은 사람들이 모여 하나님 때문에 힘을 얻고 하나님을 찬송하는 삶으로 회복되었던 것이다. 이것이 교회의 비전이 되었다. 시간이 흘러가면서 이 비전이 얼마나 많은 대가를 지불해야 하는 힘든 일인지 알아가게 되었지만, 상황이 매우 열악했기 때문에 행복한 꿈이 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시작된 교회는, 꿈이 믿음이 되어 수많은 열매를 맺게 되었다. _ 61p “가난한 동역자들” 중에서

그렇게 목이 메어 입술을 악물고 버티고 섰는데 갑자기 거실 구석에서 환하게 빛이 났다. 놀라 눈을 뜨고 바라보니 예수님께서 하얀 빛 가운데 거실 구석에 오신 것이었다. 뼈밖에 없는 바짝 여위신 얼굴과 커다란 눈동자의 예수님께서 압도적인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고 계셨다. 그 눈이 얼마나 선하고 깊으며 인자하셨는지. 예수님의 눈은 모든 악을 그 눈빛만으로도 다 소멸하실 것만 같은 선하심과 측은히 여기심으로 가득하였다. …… “저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너와 함께할 것이다.” 가슴이 아파 막혔던 눈물과 설움이 한순간 터져 나왔다. 주체할 수 없도록 내가 우니까 영문을 모르는 사람들도 따라 통곡했다. 눈물의 예배가 되고 말았다. _80-81p, “주님에 대한 사랑” 중에서

어느 것 하나 사람의 뜻으로 처리한 일이 없지 않은가? 당진에 내려간 것도, 이곳 시곡리 산속에 이장님을 통해 무작정 밭을 구입하게 하신 것도 다 하나님께서 연출하신 역사가 아닌가? 일련의 일을 하나님께서 계획하고 조율해오신 것이 아닌가? 권사님들이 1,000원을 한 장 한 장 모아온 시간 동안 나 같은 것이 교회를 세우도록 하나님께서 준비하게 하신 것이 아닌가? 이런 정황들이 퍼즐 맞추듯 맞춰지는데 어떻게 놀라지 않을 수 있으며 어떻게 잠을 잘 수 있단 말인가? 시퍼렇게 내려다보고 계신 하나님 앞에 어떡해야 한단 말인가? 온몸이 오싹했다. 두렵고 놀라우며 부끄럽고 죄송한, 빚진 자가 되었다. _107p,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 중에서

희망은 오직 하나, 예수님밖에 없었다. 가난해도 예수님, 사고를 쳐도 예수님, 공부를 못해도 예수님, 직장이 없어도 예수님, 병이 들어도 예수님, 이혼을 해도 예수님, 아이가 집을 나가도 예수님, 어떤 일을 만나도 예수님을 찾으며 그 어둠의 골짜기를 지나가고 있었다. …… 어둠은 사람의 노력으로 물러가지 않는다. 그 어떤 몸부림으로도 결코 비켜서지 않는다. 생각해보라. 한밤중에 길거리에 서서 어둠아 물러가라고 소리를 지른다고 어둠이 물러가겠는가? 몽둥이를 휘두르면 물러가겠는가? 어둠은 빛이 임하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이다. 이것이 곧 인생이라고 생각한다. _176p, “행복학교와 남성사관학교” 중에서
관련 이미지

표지

본문

본문

본문

뒷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