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사도행전 속으로 10 (우리가 여기 있노라, 사도행전 16장) 저: 이재철    발행일: 2015-02-10 · 홍성사   규격: 152*225  · 400
관련상품/시리즈
11가지 상품


판매가 17,000원
할인가 15,300(10%, 1700원할인)
적립금 765원 (5%)
배송비 3만원 이상 무료배송
배송정보 보통 2일 이내 준비 (토,일 공휴일 제외, 배송기간 별도)
공급처/구분 홍성사
상품코드 9788936510770   10102011213
구매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현실을 뛰어넘는 바울의 소명의식 속에서
하나님의 섭리를 발견하다!



이재철 목사 투병 전,
사도행전 16장을 본문으로 한 설교집


<사도행전 속으로> 제10권은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가 2012년 3월 11일부터 11월 4일까지 사도행전 16장을 본문으로 주일예배에서 설교한 내용을 엮은 것이다. 2013년 4월 전립선암 발병 사실을 처음 알게 된 저자는 5월 수술을 받고 10월에 다시 강단에 올랐다. 그러므로 제10권에 포함된 설교들은 저자가 몸이 극도로 쇠약해져 가는 가운데 했던 설교라 할 수 있다.
바울은 자신으로부터 복음을 영접한 이방인 그리스도인들의 믿음을 더욱 다져 주고자 2차 전도 여행을 시작한다. 그러나 자신의 당초 계획과 달리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의해 유럽으로 건너가 기독교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에 복음을 전한다. 빌립보에 이르러서는 실라와 함께 억울하게 투옥되지만, 오히려 주님의 놀라운 이적에 힘입어 상황을 역전시켜 나간다. 저자는 빌립보 투옥 사건과 이후 바울의 행로 및 복음의 열매를 연결시키며, 고난의 상황 가운데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면밀히 증거한다.


성령님이 바울의 경로를
바꾸신 목적이 무엇이었을까?


2천 여 킬로미터를 지나 우여곡절 끝에 빌립보에 이른 바울이 억울하게 지하감옥에 수감된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사실 바울은 빌립보에서 거짓 모함으로 고발당했을 때, 자신이 로마 시민임을 밝혔다면 투옥되지 않을 수 있었다. 투옥된 뒤 한밤중에 감옥 문이 열리고 차꼬가 풀렸으나, 바울은 간수의 집에 가서 그와 그 가족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다시 감옥으로 돌아왔다. 세상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러한 행동에 대해 저자는 예수 그리스도가 보여 준 행적과 말씀, 삶과 복음에 근거해 하나하나 답변을 제시해 나간다.
저자는 로마 시민권이 복음 전도를 위한 도구로 사용될 수 있음을 바울이 깨닫게 되었음에 주목한다. 빌립보 투옥 사건을 통해 바울은 3차 전도 여행을 마치고서 체포당했을 때 로마 시민의 자격으로 황제에게 상소했고, 로마제국의 심장에 복음을 전할 수 있었다. 저자가 풀어내는 논리는 이러한 바울뿐 아니라 오늘을 사는 우리 각자를 위한 신비스러운 섭리가 고난 가운데 작용하고 있음을 자각하게 해준다.


바울은 어떻게 초지일관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았을까?


저자가 독자에게 강조하는 것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까닭 없는 고통에 처할 때,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부존재의 하나님’ 혹은 ‘무능력의 하나님’이 결코 아니라는 점이다. 바울이 빌립보 지하감옥에 투옥된 것은 한마디로, 로마 복음화의 단초였다. 그 순간이 바로 로마제국의 복음화가 시작되는 순간이었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바울처럼 ‘그리스도인답게’ 세상을 이기자는 것이다. 바울의 삶 앞에 우리가 숙연해지는 것은, 그가 부르심을 받은 이후 한결같이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와 똑같은 인간인데 어떻게 그런 삶을 살 수 있었느냐고 저자는 묻는다. 그리고 답하기를, “바울의 소명의식이 현실의 위험이나 위협보다 강했기 때문”이라 말한다. 물론 바울이 예수의 이름을 드높인 결과 그에게 모함과 심한 매질이 끊이지 않았지만, 참수형을 당하면서도 죽기까지 예수 그리스도를 위한 삶을 견지했기에 2천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그리스도인의 표상이 될 수 있음을 상기시킨다. 반면, 주님을 믿는 우리 주위에 모순이 해소되기는커녕 더 많은 모순이 파생되는 이유는, 우리가 주님과 세상에 양다리를 걸치는 이중적인 삶의 모순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고작 몇십 년 살다가 한줌의 흙으로 허망하게 사라져 버릴 유한한 인간이, 영원하신 하나님의 통로로 쓰임 받는다는 것보다 더 귀하고 가치 있는 일은 없다”고 저자는 잘라 말한다. 이 책은 불순종과 순종의 경계선에서 줄타기를 반복하는 많은 이들로 하여금, 이 세상을 사는 동안 무엇을 삶의 목적으로 삼을 것이며, 그에 따라 인생의 의미가 얼마나 달라지는지 돌아보게 한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이재철

한국 교회의 대표적 설교자, 한국의 신학생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목회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1949년 부산 출생.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어과를 졸업한 뒤, 1974년 홍성통상주식회사를 설립하여 주목받는 경영인으로 두각을 나타냈으나 회사와 개인 삶에 닥쳐온 위기를 계기로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된다. 1985년 장신대 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신학 공부와 목회 수련을 거쳐 1988년 주님의교회를 개척했다. 개척 초기의 약속대로 10년 임기가 끝나자 사임한 뒤 자원하여 총회 파송 선교사로 떠나 스위스 제네바한인교회에서 3년간 섬기면서 여러 해외 한인 교회에서 말씀을 전했다. 2001년 귀국하여 개인 복음전도자로 말씀을 전하며 집필에 전념하던 중,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재단의 부름을 받아 2005년 7월 10일부터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회자로 섬기고 있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 《회복의 목회》, 《회복의 신앙》, 《사랑의 초대》, 대담집 《지성과 영성의 만남》(이어령 공저)(이상 전자책도 출간), 《참으로 신실하게》, 《내게 있는 것》, 《인간의 일생》, 《매듭짓기》, 《비전의 사람》, 《새신자반》, 《성숙자반》(이상 전자책과 오디오북도 출간),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아이에게 배우는 아빠》, 요한복음 설교집 <요한과 더불어>(전10권), 사도행전 설교집 <사도행전 속으로>(출간 중)가 있다. 이 책들은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내용에 치우치지 않고 기독교 진리를 끊임없이 삶과 관련지어 ‘지성과 신앙과 삶’의 조화를 꾀한다. 또한 본질에 대한 깨달음과 실천을 강조하며 풀어내는 명료한 논리와 특유의 문체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새신자반》은 몽골어와 베트남어로, 《비전의 사람》과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는 중국어로 번역되어 현지 교회의 선교 사역에도 쓰이고 있다.
추천의 글
목차
서문_ 참된 교회를 그리며 5

사도행전 16장

1. 디모데라 하는 제자 Ⅰ (행 16:1-5) 사순절 셋째 주일 13
2. 디모데라 하는 제자 Ⅱ 사순절 넷째 주일 26
3. 떠나고자 할새 사순절 다섯째 주일 40
4. 할례를 행하니 고난 주일 52

5. 예수의 영이 (행 16:6-10) 부활 주일 66
6. 허락하지 아니하시는지라 79
7. 우리가 91
8. 인정함이러라 가정 주일 103

9. 빌립보에 이르니 (행 16:11-15) 116
10. 기도할 곳이 있을까 128
11. 주께서 그 마음을 열어 성령강림 주일 140
12. 그와 그 집이 세례를 받고 154
13. 주 믿는 자로 알거든 Ⅰ 167
14. 주 믿는 자로 알거든 Ⅱ 180

15.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행 16:16-25) 100주년기념교회 창립 7주년 기념 주일 193
16. 바울과 실라를 붙잡아 206
17. 무리가 일제히 일어나 Ⅰ 218
18. 무리가 일제히 일어나 Ⅱ 231
19. 한밤중에 244

20. 매인 것이 다 벗어진지라 (행 16:26-34) 257
21. 우리가 여기 있노라 Ⅰ 271
22. 우리가 여기 있노라 Ⅱ 284
23. 어떻게 하여야 구원을 받으리이까 298
24. 주 예수를 믿으라 312
25. 크게 기뻐하니라 325

26. 날이 새매 (행 16:16-40) 337
27. 로마 사람인 우리를 Ⅰ 350
28. 로마 사람인 우리를 Ⅱ 362
29. 로마 사람인 우리를 Ⅲ 375
30. 위로하고 가니라 387
책 속으로
■ 그는 주님의 부르심을 받은 이후 참수형을 당해 죽기까지 ‘선 예수 그리스도, 후 교회’의 순서를 자신의 삶으로 지켰습니다. _‘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204쪽)에서

■ 그리스도인에게 ‘지금’, ‘여기’에 주어진 자리치고 소명의 자리 아닌 곳이 없습니다. 자신이 속한 가정과 일터는 말할 것도 없고, 바울과 실라처럼 선한 일을 하고도 억울하게 투옥당하면 그 감옥이 소명의 자리요, 지하철을 타면 그 차량 속이 소명의 자리가 됩니다. _‘우리가 여기 있노라 Ⅱ’(289쪽)에서

■ 바울은 억울한 투옥을 통해 자신이 로마제국의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고, 로마제국의 황제 앞에 설 수도 있는 로마 시민임을 새삼스럽게 확인하였습니다. 그 결과 유럽 대륙에서의 그의 전도 대상지는 마게도냐에 국한되지 않고, 아가야를 넘어 로마제국의 심장인 로마까지 겨냥하게 되었습니다. _‘로마 사람인 우리를 Ⅰ’(359쪽)에서

■ 이제부터 이 세상의 보이는 것 너머에, 보이지 않는 영원을 바라보는 영적 개안자가 되게 해주십시오. 십자가의 보혈로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 주신 예수 그리스도만을 우리 생의 주인이자 목적으로 삼는 참된 믿음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_‘로마 사람인 우리를 Ⅱ’(373쪽)에서
관련 이미지

표지

본문

본문

본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