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나 홀로 예배 (하나님 앞에 홀로 서다) 저: 송준기    발행일: 2022-05-12 · 규장   규격: 128*188  · 200
관련상품/시리즈
5가지 상품


판매가 11,000원
할인가 9,900(10%, 1100원할인)
적립금 495원 (5%)
배송비 3만원 이상 무료배송
배송정보 보통 2일 이내 준비 (토,일 공휴일 제외, 배송기간 별도)
공급처/구분 규장
상품코드 9791165043186   10504007633
구매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하나님을 찐하게 만나는 시간!!”
외로움의 시간이 아니라 깊어지는 시간이다


[출판사 서평]

하나님과 단둘이 만나는 시간의 유익


인생을 살아가다 홀로 남겨지는 일들이 있다. 팬데믹을 통과하며 우리 모두가 동시에 그런 상황에 들어가게 되었다. 자유롭게 다닐 수도, 사람을 만날 수도 없었을뿐더러 한 집에서 가족과도 떨어져 지내야 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그렇게 갑자기, 당황스럽게 홀로 남겨짐에 맞닥뜨리는 동안, 사회는 살아남기 위해 나름의 방법들을 찾아갔다. 그 속에서 신앙인이라는 우리는 자신의 영적 생존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돌아보게 된다. 또한 하나님이 왜 우리에게 이런 시간을 주시는지 질문하게 된다.
송준기 목사는 엘리야 선지자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이 질문의 답을 찾는 데 도움을 준다. 일찍이 인생을 건 고민에 잠겨 하나님 앞에 홀로 섰던 그는 하나님과 독대할 수밖에 없었던 그 시간에 경험한 신앙의 깊이와 유익에 대해 나눈다. 덩그러니 홀로 남겨졌을 때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 책을 읽어나가며 그 답을 찾아가 보길 바란다.


[프롤로그 중에서]

하나님의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찐한 만남이다


사람은 주로 어떤 자원이나 방법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와 만났을 때 혼자만의 자리로 떨어지게 된다. 일반적으로, 홀로 남는다는 것은 부정적이다. 그 자리에서 사람은 연약함을 느낀다. 무기력감, 외로움, 좌절감, 우울함, 분노 같은 온갖 부정적 감정에 휩싸이기도 한다.
하지만 홀로됨에 좋은 점도 있다. 무엇보다 가장 좋은 점은, 오로지 하나님께 집중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과 나 사이에 아무것도 없는 상태가 되는 것이 홀로됨의 유익이다. 홀로 남아 하나님을 독대하는 일은 사람을 바꾼다. 영적 멘토가 되시는 하나님께서 훈련자시니 그분과 긴밀히 만나는 사람은 성장한다.
하나님과 단 둘의 시간을 보낸 성경 인물들은 하나같이 하나님의 능력을 나타냈다. 우리 인생도 다르지 않다. 세파(世波)를 거스르는 힘을 하나님께 받아 나타내는 ‘나 홀로 예배’에 길이 있다. 소란한 시대일수록 조용히 골방에 머무르는 사람이 승리한다. 홀로 하나님과 만나는 사람은 인생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초월한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송준기
송준기 목사는 신앙인의 오늘을 놓치지 않는다. 지금 내 피부에 와닿는 삶의 고민들, 그 치열한 현장 한가운데서 성경을 펼쳐들고 답을 찾는다. ‘코로나19’라는 거센 폭풍은 몇 년간 우리의 일상을 헤집어놓았다. 언제나 주일이면 교회에 나가 예배를 드릴 거라는, 언제나 아이들은 아침마다 학교로 향할 거라는, 언제나 직장인은 출근을 할 거라는, 좋으나 싫으나 결코 변할 것 같지 않던 모든 것들이 흔들리고 무너져내렸다. 이때도 송 목사는 성경을 펼쳤다. 흔들리지 않는 진리요, 우리 삶의 길을 찾을 수 있는 곳은 성경 말씀뿐임을 알기에. 그는 홀로 남아야 했던 엘리야의 이야기에서 시작해 여러 이야기들을 찾아냈다. 그리고 그들이 지나온 ‘홀로’의 시간에서 뽑은 핵심들을 정리해 이 책에 담았다. 사실, 팬데믹 상황이 아니더라도 우리는 누구나 삶의 여정에서 ‘홀로’의 시간을 경험한다. 그때 그 자리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이 책을 읽어나가며 그 답을 찾아가보길 바란다.
총신대 신대원을 거쳐 미국 리버티신학교에서 성경신학을 전공했다. 웨이처치 담임목사로 여러 곳에 개척 네트워크를 넓혀가고 있으며, ‘교회개척 수업’(CPC: Church Planting Class)을 진행 중이다. 저서로 《네게 재물 얻을 능력을 주었다》, 《살리는 기도》, 《지키는 기도》, 《크리스천 생존 수업》, 《숨기지 마라》, 《무서워 마라》, 《끝까지 가라》(규장)가 있다.

인스타그램 pastorjaysong77
추천의 글
목차
프롤로그

PART 1
홀로된 이유
1 왜 홀로되게 하실까?
2 월동 준비의 계절
3 혼자라는 것의 아름다움

PART 2
홀로된 이후
4 광야에서
5 홀로 남았던 선지자
6 빈자리가 있어야 함께한다
7 안식을 통과하는 동안

PART 3
홀로됨의 능력
8 하나님을 향하여 홀로됨
9 엘리야의 자기 격리 사이클
10 홀로되어야만 알 수 있는 것
11 이렇게 예배하라
12 홀로 남았던 사람들

에필로그
책 속으로
하나님과 단 둘의 시간을 보낸 성경 인물들은 하나같이 하나님의 능력을 나타냈다. 우리 인생도 다르지 않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세상에 하나님을 비추는 거울과 같다. 달빛이 태양의 일부이듯, 우리도 하나님 능력의 한 부분이다. -p.28

반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을 있는 그대로 보고 들을 수 없다. 오히려 하나님의 말씀에 자기 자신을 투영해서 해석한다. 아브람이 그랬다. ‘열국의 아비’가 되는 일에 ‘기근’은 어울리지 않다는 생각을 하나님의 말씀보다 위에 두었다. -p.44

‘홀로’의 반대말이 있다면 ‘함께’일 것이다. 일반적으로 혼자되면 누군가를 혹은 무엇인가를 의지하고자 하는 심리적 방향성이 커진다. 일종의 힘이 작용한다. 홀로됨에는 창조적 힘이 있다. -p.64

엘리야는 맨 파워 없이도 당당했다. 그의 소견은 확실했다. 사견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에게는 자신만의 정견 같은 것이 없었기에 ‘홀로’라는 연약함이 없었다. 선지자는 그저 창조주의 말씀에 매여 살았고, 말씀의 눈으로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떠나는 것을 지켜보았다. -p.72

엘리야 선지자에게도 기회가 왔다. 지금 나서서 왕의 대로를 막아서도 될 상황이다. 선지자의 말대로 하늘이 움직였다. 자연도 복종하는 능력을 세상에 보였으니, 이제 나가서 회개를 선포하고 심판을 실행할 차례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은 다르셨다. 물 들어왔을 때 잠수타게 하셨다. 조용히 홀로 지내야만 하는 변방 그늘진 곳으로 가라고 명령하셨다. -p.93

사람들은 문제 앞에서조차 하나님을 독대해서 예배하기를 미룬다. 문제가 생겨도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안식 없이 돌파하려고 한다. 잘못된 믿음이다. 사역자가 하나님을 젖히고 홀로 나대면 문제만 커진다. 그러다 더 이상 아무것도 해볼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른다. -p.116

하나님은 우리의 사령관이시다. 그분은 자신의 군사들이 작전에 맞게 움직일 수 있도록 미리 훈련시키신다. 홀로되는 장소란 하나님의 말씀으로부터 마음을 빼앗기기 쉬운 환경들을 없애버린 곳이다. 여기서 우리는 하나님께 집중하는 훈련을 받을 수 있다. -p.121

성경에서 ‘홀로’가 좋은 또 다른 경우가 있다. 그것은 사람이 ‘홀로’ 하나님과 동행하는 경우다. 이때만큼은 오히려 홀로 있는 상태가 도움이 되기도 한다. -p.140

이처럼 엘리야가 홀로되었던 장소들은 하나님을 들여다보는 예배처였다. 동시에 스스로 선택했던 영적 안식의 장소였다. 거기서 홀로 지내는 동안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과 안식하며 하나님을 배웠다. 거룩한 자기 격리의 사이클을 통과하면서 지식과 경험도 재조명되었다. -p.159

개인 예배의 장소는 호렙 산의 엘리야만큼이나 하나님의 혼란이 보여지는 곳이다. 그분을 떠나가는 죄인들을 사랑하시는 아이러니에 빠져 계신 모습을 예배자가 발견하도록 허락하신다. -p.164

힘의 원천은 창조주 하나님께 있다. 내게는 없다. 소명은 하나님의 것이니 내 힘으로 감당할 크기가 아니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힘을 의지하는 상태라면, 그 힘을 멈춰야 한다. 홀로되게 만드는 환경의 어려움은 내게 매번 힘 뺄 기회를 제공해주었다. 힘을 빼면 하나님만 바라게 된다. -p.187
관련 이미지

표지

본문

본문

본문

뒷표지